Search

H

Category

sports

볼링퀸의 새로운 다짐

아르바이트 하는 부서에서 송년 회식 겸 볼링을 치러 갔다가 첫 게임에서 우리조가 1위, 멤버 바꿔서 두 게임 합산했을 때도 우리조가 1위, 그러는 동안 개인 스코어 여자 1위를 하게 되었다.  응원, 격려, 조언, 다른 이들의 실수, 뜻밖의 행운 등이 어우러진 우연이다.  처음엔 분명 또랑으로 굴려도 꺄르륵 웃으며 쳤는데 점점 게임이 무르익을수록 1등을 하고싶다는 생각에 매우 진지해졌다.  거 뭐 진짜 아무 것도 아닌데 순간 경쟁심에 불타 없어질 뻔했다.

이어서 우리는 다트와 당구대가 있는 펍에 갔다.  다트는 토너먼트 리그였다.  이번에 우리조는 초반에 떨어져서 다른 사람들이 다트 던질 동안 심심했다.  그래서 김차장님과 당구공을 구멍에 넣어보기로 했다.  룰은 단 하나, 내가 흰 공으로 아무거나 하나를 넣을 때까지 치는 것이었다.  또다시 내 눈이 이글이글했다.  김차장님이 나보다 잘 치시므로 내가 넣을 수 있는 공이 점점 줄어드는 것이 그렇게나 안타까워….  결국 하나를 넣고 끝나는 순간 나보다 김차장님이 더 기뻐하셨다.  그 다음엔 2:2 진짜 포켓볼을 쳤다.  나도 세 개나 넣고 이겨서 너무나 기뻤다.  또 치고 싶었다.  두 번째 게임은 졌다.

난 절대 도박을 하면 안되겠다.  딸 때까지 판에서 안 일어나서 망부석 될지도 몰라.  하지만 볼링과 당구는 스포츠니까.  포켓볼을 잘 치고 싶다!  우리집에 마작도 있는데….

go giants!

16일 14:00부터 롯데와 SK의 플레이오프가 시작된다.  그에 앞서 이번 정규 시즌 롯데 경기 중 제일 신났던 7월 31일 경기를 직접 봤다고 자랑 중!  이날의 승리로 롯데는 두산과의 홈 3연전 스윕, 4연승, 4위권 진입.  롯데가 우승하면 좋겠지만, 뭐 그렇지 않더라도 플레이오프와 한국 시리즈가 이날 경기만큼 재미지면 얼마나 좋을까.  최근 준플레이오프는 보다 잠들 정도였으니;

사직구장 첫경험.  잠실이나 목동에만 가봐서 롯데 선수들 등장할 때 전광판에 프로필 나오는 것도 처음 본 거!  점수도 핑퐁핑퐁 나서 집중력 최고였고 사람들이 야구 보는 모습을 보는 것도 즐거웠다.  나는 이날 양옆 두 친구 사이에서 그들과 맛있는 걸 나눠먹으며 따뜻한 의자에 앉아 내가 제일 좋아하는 두 선수의 홈런을 한 경기에서 본 행운아, 였다.  :-D

   

   

     

   

키스, 가카의 키스

HD 생중계로 롯데와 엘지의 경기를 보고있었다.  “현직 대통령이 순수한 경기 관전 목적으로 야구장을 찾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는 기사가 났다.  청와대 수행원들과 잠실 야구장 중계차 간에 어떻게 입을 맞췄고 노림수는 무엇이었나 따져보기 이전에, 키스라는 그 친밀한 행위를 정치적으로 이용한다는 발상이 너무 싫어.  어차피 ‘쇼’인데 9회 시작할 때까지나 앉아있을 필요가 있었을까.  ‘꼼꼼하다’의 의미가 즐겁게 변질되고 있는 요즘, 그들의 야구장 키스는 그닥 꼼꼼하지 못해보였다.

Continue reading “키스, 가카의 키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