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H

Category

art

매트릭스: 수학_순수에의 동경과 심연 展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리고 있는 이 전시에는 의아한 점이 많다.  여러 작가의 다양한 작업이 하나의 주제를 효과적으로 표현하는 방식으로 조합되어 있지 않다.  적어도 나에게는 큐레이션이 설득력이 없어 보였고 결과적으로 별 감흥이 없었다.  그런 조합이라면 수학이 아니라 다른 아무 단어로 전시 제목을 바꿔 갖다 붙여도 말 된다고 할 듯.  전시 제목과 부제가 너무 거창하기도 하거니와….  나는 넌센스 퀴즈 풀자고 간 것도 아닌데.  작품 하나 하나 지나칠 때마다 점점 지치고 허기졌다;  1차적으로 작가가 수학을 소재로 – 혹은 영감을 받아 – 작업을 했다면 그 결과물을 보는 전시 관람객이 느낄 수 있는 수학에의 심연은 깊어질까, 아니면 그 반대일까?  작가가 수학을 ‘어떻게 바라보았는지’에 따른 다양한 대답을 볼 수 있을 줄 알았는데 그러지 못해서 아쉬웠다.

다음 글은 ㄷㄹ미술관의 ㅌㄹㅇㅋ 展에 대한 간략한 불만 포스팅이 될 예정….  나는 요즘 불만이 많다….

Exit Wounds by Rutu Modan

exit-wounds-cover

연락이 끊긴 남자친구가 폭탄 테러 현장에 있었을 거란 추측으로부터 시작되는 그래픽 노블.  그리고 작가의 작업 노트: Rutu Modan: a look inside the cartoonist’s sketchbook – in pictures

Quad i+ii(1981) by Samuel Beckett

지난 달에 퐁피두센터미디어특별전 비디오 빈티지: 1963~1983 자료 녹취, 대본 수급을 했다.  그중, 희곡 작가 Samuel Beckett이 쓰고 직접 연출한 Quad i+ii(1981)가 있었다.  무언극이니 쓰지 않고 연출했다고 해야 할지도 모르겠다.  베켓의 작품을 관통하는 주제를, 그의 도구인 언어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드러내다니 역시 천재다….

two women’s great sarcasm on living as a woman

performed by Martha Rosler in 1975

written by Kate Chopin in 1894, read by Xe Sands in 2013

Bad Scene(2011) _the book

copyrights info:
글: 전고운
그림: 최신행

150 x 210
126 pages
2011
seoul, korea

2년 전에 소소하게 참여한, 내가 좋아하는 영화 배드씬Bad Scene(2011) 스토리보드/스크립트북을 받았다.  고마워!  (어 왜 HD로 임베드가 안 되지….)

badscene_storyboard_txt
알고보니 당시 세트감독이었던 족구왕 우문기 감독의 디쓰….

Consuming Spirits by Chris Sullivan

consuming-spirits-sullivan-02tif-preview

 

review #1review #2review #3

interview

making

* * * * *

이건 정말 봐야 한다.  곧 SICAF에서 <술취한 영혼>이라는 제목으로 상영된다.  처음 본 날 밤엔 악몽을 꾸었고 두 번째 보고 며칠 동안은 계속 생각이 났다.  일하면서 보는 거 말고 극장에서 압도 당하면서 보고싶다 빨리.  각본, 연출, 작화, 성우, 작곡, 연주, 노래해서 15년 동안 만든 애니메이션.  나의 로망을 실현하신 분이다 정말….  그런데 이 영화는 그런 엄청난 제작 과정에 대한 정보를 제껴도 여전히 너무나 강렬하고 촘촘해서 소름 돋돋돋….  최고!!!

Your Dreams My Nightmares – Jon Klassen

놀람 포인트 1.『I Want My Hat Back!』 읽고 작가가 막연히 할아버지일 거라 생각했는데 81년생.  오빠네 오빠….

2. “말이 느린” 할아버지일 줄 알았는데 이게 웬걸;  뭐라고 하시는 것인지….

물구나무서기 100분 토론 – 이우성

몇 년만에 우연히 이렇게 영상으로 본 이우성 님-

“Art” — Ralph Waldo Emerson

Biblioklept

“Art” by Ralph Waldo Emerson

Because the soul is progressive, it never quite repeats itself, but in every act attempts the production of a new and fairer whole. This appears in works both of the useful and the fine arts, if we employ the popular distinction of works according to their aim either at use or beauty. Thus in our fine arts, not imitation but creation is the aim. In landscapes the painter should give the suggestion of a fairer creation than we know. The details, the prose of nature he should omit and give us only the spirit and splendor. He should know that the landscape has beauty for his eye because it expresses a thought which is to him good; and this because the same power which sees through his eyes is seen in that spectacle; and he will come to value the expression of nature and not…

View original post 3,925 more words

Blog at WordPress.com.

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