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ou have to proceed slowly to see the different parts that belong together, not to hurry, because then you will only get what you already know. (…)

– Eija-Liisa Ahtila

작가 인터뷰 중 이런 구절이 있었다. 맥락 없이 이 부분만 인용해 기록해도 오해의 여지는 별로 없을 것 같아서 미래의 나를 위해 기록해 놓는다. 이번 달 28일이면 한국에서 Deutschland에 온 지 딱 반 년이 된다. 서울에서 Berlin으로 왔다고 해야…. 아니다, 아현동에서 Kreuzberg로 왔다고…. 아니다, 마포대로에서 Bergmannstraße로 왔다고 해야….

이미 아는 것 / 이미 안다고 생각하는 것 / 아는데 아는지 모르고 있는 것 / 현재 모르고 있는 것 / 모르고 있다는 것을 아는 것 / 모르고 있는 줄 모르는 것 (…)

예를 들어 “안다/모른다” 기준을 사용해 아는 것에 대해 생각해 봤을 때 액자를 하나씩 더 추가하여 무한대로 두르는 게 가능하다. 개인이 인식하는 사회는 천차만별로 다르지만 공유할 수 있는 경험과 그에 따른 담화가 존재하기 때문에 법과 문화 등이 생겨난다. 내 세계에 새로 추가된 개념, 원래 있던 가치, 엊저녁에 먹은 비-유기농 달걀, 모국어와 대응이 없는 독일 단어, 동거녀의 남자친구 발자국 소리, 각종 전시 리플렛, 어깨동무 당한 순간 등등 나에 관한 모든 것이 원소인 전체 집합이 있다. Eija-Liisa Ahtila의 영상 작업은 이 전체 집합 내부에 새로운 벤 다이어그램을 그려주고 나에게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다. 앞서 인용한 인터뷰 구절은 그녀의 작업이 관객에게 벤 다이어그램 격 액자를 만들어 건네는 것이 어떻게 가능한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Happy New Fear!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