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 시대의 깨끗하게 잘 정돈된 가정의 이상은 더러움을 눈에 띄지 않게 하기 위해서, 그리고 중상류층 가족의 휴식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꼭 필요했던 육체노동을 표현하지 못하게 했다. 일반적으로 회화나 사진에 나타난 여자 하인들은 가정에서 자신의 의무에 빠져있는 유순하고 복종하는 여인으로 나타난다. 그러나 1853 – 1874년에 사진에 찍힌 노동자 계급의 여인이었던 해나 컬위크(Hannah Calwick)의 일기는 또 다른 사실을 밝히고 있다.

나는 이 가족과 점차 친숙해지고 있다. 그래서 나는 전처럼 그들이 내가 계단을 청소하는 모습을 보는 것에 신경을 쓰지 않는다. 그러나 집안을 청소하는 동안에는 가족이 없는 편이 더 좋다. 왜냐하면 그 일에 훨씬 더 많은 시간을 쏟을 수 있고 더 철저하게 할 수 있으며 숙녀들이 쳐다본다는 두려움 없이 마음 편하게 옷을 더럽혀도 되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그들은 하인이 더러워 보이는 것을 싫어한다는 사실을 나는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더러운 일은 사람이 해야만 한다.

여성, 미술, 사회Women, Art, Society 228쪽 (Whitney Chadwick 저, 김이순 역, 시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