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에 있던 블로그 포스트를 모두 이쪽으로 import 했습니다.  처음엔 포스트 성격에 따라 생활잡기는 그쪽에, 작업 이야기는 이쪽에 하려 했는데 저는 너무 한 명이네요;  하나를 닫고 다른 하나에 집중했으나 닫은 블로그에 쓴 것을 뒤적여야 할 일이 여러 번 생기면서 왔다갔다 검색하는 것이 너무 귀찮아서 결국.  결과적으로 주소만 바꾼 셈이지만 한 곳에 모아놓으니 한결 마음이 편해졌어요.  당장은 아니라도 뭐 자꾸 이렇게 저렇게 삽질하다보면 작업 결과물끼리 알아서들 독립할 때도 곧 오겠죠….  또 새로 주소를 만들고 레이아웃을 정하면 돼요!  귀찮은데 즐겁다.

억지로 가리거나 지우긴 싫어요.  돌아보니 저만큼 뒤에 가있는 것들이 있네요.  어서오세요-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