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객 – 장현중

사람이 간다는 건
사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그는 그의 과거와
현재의
그리고 그의 미래와 함께 가기 때문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가기 때문이다
부서지기 쉬운
그래서 부서지기도 했을
마음이 가는 것이다 – 그 갈피를
아마 바람은 더듬어볼 수 있을 마음,
내 마음이 그런 바람을 흉내낸다면
필경 환송이 될 것이다

요즘 광화문 글판에 걸려있더라:

방문객 – 정현종

사람이 온다는 건
사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그는
그의 과거와
현재의
그리고
그의 미래와 함께 오기 때문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
부서지기 쉬운
그래서 부서지기도 했을
마음이 오는 것이다 – 그 갈피를
아마 바람은 더듬어볼 수 있을 마음,
내 마음이 그런 바람을 흉내낸다면
필경 환대가 될 것이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