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견미용학원, 당구장, 음식점, 편의점이 한 건물에.

대한극장 앞 마루에 앉아 하나를 기다리는데 하나투어 버스가 앞에 섰다.

   

우리는 옥희의 영화를 보고 청하와 냉면을 먹었다.  초록색 난이 장거리 주자의 고독을 축하하고 있다.  그런데 난 배은망덕하게 아직도 못 읽었어.  ioi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