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 영화제 때 감수 본 다큐 <Beyond Ipanema>에서, 에이즈 예방 기금 마련의 일환으로 Red Hot + Rio 앨범을 제작하는 장면이 나온다.  데이빗 번(David Byrne)과 마리사 몬찌(Marisa Monte)가 영어/포르투갈어로 번갈아 부른 듀엣 “Waters of March”가 좋길래, 다시 듣고 싶어서 산 앨범.

같은 다큐에 나온 Sergio Mendes & Brasil ’66 음악을 찾아보다가, 정규 앨범보다 요 컴필레이션 표지가 더 맘에 들어서 고른 앨범.  IRMA group의 IRMA casa di primordine 레이블에서 발매했고, Sergio Mendes & Brasil ’66는 1번 트랙 “Righteous Life”만 불렀다.

그리고 위 두 앨범 모두에 Stereolab이 참여했더라구요…  들어보는 김에 Folk, Jazz & Poetry에 있는 Stereolab의 “Percolator”가 수록된 Emperor Tomato Ketchup 앨범과

브레드보드 비슷한 게 그려진 아래의 앨범(Mars Audiac Quintet)을 같이 샀다.  학교 다닐 때 랩에서 제일 만지기 싫어했던 물건이 아닌가 싶은데 너무 많은 앨범 중에 고르기가 어려워서 나도 모르게 손이 가는 것으로…  자세히 보니 frequency oscillator, voltage controlled lowpass, pulse, width 등등이 써있는 오실레이터였다.  (왜 이걸 표지 이미지로?)

Mars Audiac Quintet 앨범 제목 중에서 “The Stars Our Destination”이 눈에 띄었다.  몇 년 전 영미문화 SF 시간에 읽었던 책 『The Stars My Destination』이랑 거의 같아서.

 

“The Stars Our Destination”이 저 책과 연관이 있지 않을까 싶어 가사를 찾아봤는데,

In a fluid and shifting
Creative and destructive
Like a water “planet”…
Conjunction of opposites
Active, passive principles
Freedom…  fire…
Fame, glory, fire, water
I will drink fire…

가사 하나만 봐서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책의 prologue 세 번째 문단을 보면 노래와 연관이 있는 것 같다.

“Where are the new frontiers?” the Romantics cried, unaware that the frontier of the mind had opened in a laboratory on Callisto at the turn of the twenty-fourth century.  A researcher named Jaunte set fire to his bench and himself (accidently) and let out a yell for help with particular reference to a fire extinguisher.  Who so surprised as Jaunte and his colleagues when he found himself standing alongside said extinguisher, seventy feet removed from his lab bench.

이렇듯 소설은 우연히 자신의 teleportation 능력을 발견해 우주를 떠돌게 된 남자 Gully Foyle(Jaunte)의 이야기다.  Stereolab이 주인공의 입장에서 노래를 만든 것이 아닐까?  하고 상상해 본다.  어떤 리뷰에는 이 곡에 대한 얘기가 거의 없거나 곡 하나하나를 형용사들로 짝지어 놓기만 했고, 딱히 검색으로 알게 된 게 없네.  내가 못 찾고 있는건가!  아무튼 Alfred Bester가 이 작품을 썼기 때문에 1960년대 New Wave에서부터 70~80년대 싸이버 펑크까지 꽃필 수 있었다고 한다.  Neil Gaiman의 평론 「Of Time, and Gully Foyle」에서 그는 『The Stars My Destination』을 일러 “is, after all, the perfect cyberpunk novel”이라고까지 이야기했다.  이 소설이 1957년에 『The Stars My Destination』이라는 제목으로 나오기 1년 앞서, 영국에서 1956년에 『Tiger!  Tiger!』 라는 제목으로 처음 출간되었다.  소설의 Part 1, 서문 들어가기 전에 Blake의 시 1연이 적혀있다.  전체는 아래와 같다.  (색깔 강조와 밑줄은 내 맘대로 한 것임.)

The Tyger – William Blake

Tyger Tyger, burning bright,
In the forests of the night;
What immortal hand or eye,
Could frame thy fearful symmetry?

In what distant deeps or skies,
Burnt the fire of thine eyes?
On what wings dare he aspire?
What the hand dare sieze the fire?

And what shoulder & what art,
Could twist the sinews of thy heart?
And when thy heart began to beat,
What dread hand? & what dread feet?

What the hammer? what the chain,
In what furnace was thy brain?
What the anvil? what dread grasp,
Dare its deadly terrors clasp!

When the stars threw down their spears
And water’d heaven with their tears:
Did he smile his work to see?
Did he who made the Lamb make thee?

Tyger Tyger burning bright,
In the forests of the night:
What immortal hand or eye,
Dare frame thy fearful symmetry?

출처는 The longman anthology, british literature 2nd compact ed. vol. B(pp. 88~89).  이 시는 단독으로 있는 것이 아니라 Blake가 시리즈로 쓴 연작 모음 중 하나다.  Songs of Innocence and of Experience라는 큰 묶음 아래에 Songs of Innocence와 Songs of Experience로 나눠진다.  그 둘에 속하는 시가 각각 여러 편이며, 내용상 {innocence – experience}처럼 대구를 이루는 짝꿍詩가 있다.  예를 들어 Songs of Innocence에 들어있는 「The Lamb」하고 Songs of Experience에 들어있는 「The Tyger」가 짝을 이룬다.  (하지만 뭐 꼭 딱 맞게 모든 시가 짝을 이루는 것은 아니다.  편수도 다름.)  큰 제목 Songs of Innocence and of Experience의 부제를 보면, Shewing the Two Contrary States of the Human Soul이다.  Stereolab의 “The Stars Our Destination” 가사 중 ‘Creative and destructive / Conjunction of opposites / Active, passive principles’이 어쩌면 Blake의 짝꿍詩 세트와 맥락을 함께할 수도 있지 않을까?  아무도 모른다.  아까 그 평론가는 Blake의 시와 Bester의 SF를 엮어 뭐라고 했냐면,

When I read this book – or one very similar; you can no more read the same book again than you can step into the same river – in the early 1970s, as a young teenager, I read it under the title Tiger!  Tiger!  It’s a title I prefer to the rather more upbeat The Stars My Destination.  It is a title of warning, of admiration.  God, we are reminded in Blake’s poem, created the tiger too.  The God who made the lamb also made the carnivores that prey upon it.  And Gully Foyle, our here, is a predator.  We meet him and are informed that he is everyman, a nonentity; then Bester lights the touchpaper, and we stand back and watch him flare and burn and illuminate: almost illiterate, stupid, single-minded, amoral (not in the hip sense of being too cool for morality, but simply utterly, blindly selfish), he is a murderer – perhaps a multiple murderer – a rapist, a monster.  A tiger.

라고 했다.  그럼 뭐야, 스테레오랩이 신이라는 거야?  ㅋㅋㅋ  「The Tyger」 의 각주에 단테의 신곡, 이카루스 신화, 실락원, 요한복음이 나와있으니 이쯤에서 그만해야겠다.  한 단어도 알아듣지 못해도 – 설령 언어가 아니라고 해도 – 좋기만 한 음악인걸 ♬  (아, 그때 한번 들으면 좋아할 수밖에 없다고 들려주신 곡 제목이 뭐였나요?  기억해 두려고, 들으면서 제목을 읽었는데 역시나 기억나지 않네요.  Hjälp!  >_<)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