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H

안녕 2017

이 포스트가 이 블로그의 2017년 처음이자 마지막 글이 될 것 같다. 2016년 9월에 일을 시작했으니 2017년은 본격 일을 하며 보낸 첫 해인 셈이다. 루틴 없고 인간관계 없고 납세의무 없고 투표권 없고 내 이름으로 된 집 없었는데 그중 일단 루틴과 납세의무는 생겨서 그에 따른 득과 실에 적응하는 중이다. 자신을 ‘이민자’로 정의하는 사람들은 새로운 나라에 머물기를 원하고 머물기로 결정하고 그게 자의지로 가능하다는 것일까? 나는 아직 이곳의 나를 뭐라고 불러야 할지 몰라서 안 부르고 있다.

새해에는 내 걱정 덜 하고 남 걱정 많이 해야지. Guten Rutsch euch allen느낌표느낌표.

 

Advertisements

Happy New Fear von Deichkind

,Happy New Fear’는 영화 Victoria의 오리지널 사운드트랙(℗ 2015 Erased Tapes Records Ltd.)에 보너스 트랙으로 수록된 Deichkind의 곡 제목이다. 음악을 담당한 Nils Frahm앨범을 소개하는 편지에서 영화 스코어 의뢰 받았을 당시 ,Does such a strong film even need a music?’라고 생각했다고…. 그랬으면서 정말 잘 만듦. 전체 11곡 중 Nils Frahm의 8곡은 등장인물들의 서사가 극단으로 내달릴 때 브레이크를 걸어주는 역할을 한다. 애잔한데 불안한 그런 브금. 그러나 만약 내가 연출자라면 이 음악이 깔린 씬들의 비중을 줄이고 더 극단으로 내닫는 것에 집중했을 것 같다. 그래서 저는 나머지 세 곡을 좋아합니다!

얼마 전 Galerie Barbara Thumm에 처음으로 가는 것임에도 길이 너무도 낯익었던 이유는 그 일대가 Victoria 촬영 장소였기 때문이었다.

Eija-Liisa Ahtila interview를 읽고

(…) You have to proceed slowly to see the different parts that belong together, not to hurry, because then you will only get what you already know. (…)

– Eija-Liisa Ahtila

작가 인터뷰 중 이런 구절이 있었다. 맥락 없이 이 부분만 인용해 기록해도 오해의 여지는 별로 없을 것 같아서 미래의 나를 위해 기록해 놓는다. 이번 달 28일이면 한국에서 Deutschland에 온 지 딱 반 년이 된다. 서울에서 Berlin으로 왔다고 해야…. 아니다, 아현동에서 Kreuzberg로 왔다고…. 아니다, 마포대로에서 Bergmannstraße로 왔다고 해야….

이미 아는 것 / 이미 안다고 생각하는 것 / 아는데 아는지 모르고 있는 것 / 현재 모르고 있는 것 / 모르고 있다는 것을 아는 것 / 모르고 있는 줄 모르는 것 (…)

예를 들어 “안다/모른다” 기준을 사용해 아는 것에 대해 생각해 봤을 때 액자를 하나씩 더 추가하여 무한대로 두르는 게 가능하다. 개인이 인식하는 사회는 천차만별로 다르지만 공유할 수 있는 경험과 그에 따른 담화가 존재하기 때문에 법과 문화 등이 생겨난다. 내 세계에 새로 추가된 개념, 원래 있던 가치, 엊저녁에 먹은 비-유기농 달걀, 모국어와 대응이 없는 독일 단어, 동거녀의 남자친구 발자국 소리, 각종 전시 리플렛, 어깨동무 당한 순간 등등 나에 관한 모든 것이 원소인 전체 집합이 있다. Eija-Liisa Ahtila의 영상 작업은 이 전체 집합 내부에 새로운 벤 다이어그램을 그려주고 나에게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다. 앞서 인용한 인터뷰 구절은 그녀의 작업이 관객에게 벤 다이어그램 격 액자를 만들어 건네는 것이 어떻게 가능한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Happy New Fear! 

Blog at WordPress.com.

Up ↑